만들고 예방해요! VDT 증후군 FLEX한 오피스 라이프

 FLEX 오피스 라이프 만들기, 예방합시다! VDT 증후군

오늘도 열일하고있어 당신! 일 열심히 하는 의지만큼 몸이 안 따라준다고요? 손목이 아프거나 눈이 아프거나 또는 근육통이 되거나 하지는 않습니까? 보통 앉아서 일하다 보면 다 발생하는 일이라고 치부하기엔 때로 고통까지 따르는 일련의 증상이다. 혹시 VDT 증후군은 아닐까요?

VDT 증후군이란?컴퓨터는 사무실 노동자에게 업무의 효율성을 가져왔습니다. 하지만사무작업으로컴퓨터사용량이높아짐에따라많은문제도함께발생하게되죠. 컴퓨터 사용에 관한 건강상의 문제를 총칭하여 ‘컴퓨터 관련 질환’ 또는 ‘VDT 증후군’이라고 부릅니다. VDT 작업(Visual Display Terminals – 모니터 앞에서 , 마우스, 프린터 등을 이용하여 업무를 처리하는 모든 작업)은 인체 공학적인 문제를 야기합니다.

VDT 증후군은 어떤 인간공학적 문제를 일으키나요?사무실에서 발생 가능한 인체공학적인 문제로는 여러 가지가 있지만 대표적으로 세 가지 증상이 다수입니다. 먼저 발광 체인 모니터(CRT)를 근거리에서 주시할 때 안정피로, 시력저하 등의 시각계에 부담을 주고 외부조명 등의 반사와 반짝임으로 눈의 부담을 가중시킬 수 있습니다.

키보드를 연속으로 타이핑하거나 손 모양에 맞지 않는 마우스로 장시간 일을 하게 되면 손가락 근육에 피로가 쌓일 수도 있습니다.

또한 장시간 앉은 자세로 작업하면 허리, 배, 목, 등의 근육에 지속적인 긴장감을 유발하여 링거근이 쉽게 피로해집니다. 의자, 키보드, 모니터의 높이가 부적절한 경우에는 무리한 자세를 강요받아 근육 피로도가 상승하기 쉽습니다.

VDT증후군 이렇게 예방합시다!VDT 증후군은 환경적 요인, 심리적 요인, 주변 제품 등을 변경함으로써 충분히 예방할 수 있습니다. 어떤 질병, 질환, 증후군이라도 치료보다 예방이 중요하다는 것을 알고 계십니까?

우선 환경적 요인을 제어하는 라고 VDT증후군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조명은 책상, 머리 위, 모니터 등 위치마다 작업 능률을 높이는 조명을 설치해야 합니다. 일에 심리적 부담을 주지 않는 선에서 자신에게 맞는 조명을 찾아보세요.

또한 사무실 공기 관리와 작업 및 사무실 공기 관리 지침을 준수하고 있는지 확인하여 주십시오. 사무실 실내공기는 150㎍m² 이하, 이산화탄소는 1,000ppm 이하, 오존은 0.06ppm 이하, 석면은 0.01개cc 이하 등 오염물질을 확인하고 실내공기의 질을 관리하는 것도 중요합니다. 대한산업안전협회가 소개한 ‘실내공기질관리법’도 참고합시다.

온도와 습도의 유지도 중요합니다. 계절에 따라 여름에는 사무실 내 온도를 21℃~27℃, 겨울에는 18℃~24℃로 유지합니다. 습도도 상대습도 40~50%, 보통 30~70%를 유지해야 쾌적한 사무실 환경을 만들 수 있습니다.사무실과 가구에도 변화를 주어 VDT 증후군을 예방할 수 있어요.

먼저 의자가 모든 요소가 인체의 크기에 맞게 디자인되어 있는지 확인하세요. 또한 업무를 보면서 사용자의 움직임에 따라 자연스럽게 움직이는지 확인합니다. 등받이, 팔걸이 등 세세한 요소를 조사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탁상으로는 컴퓨터 업무와 서류업무를 동시에 수행할 수 있는 위치에 모니터를 배치하여 하부공간이 막히지 않아 하체와 하체가 어긋나지 않은 방향으로 보이도록 세팅합니다. 요통의 대부분이 뒤틀린 자세에서 온다는 점, 허리를 편 상태에서 업무를 하면 도움이 되겠죠?

모니터는 눈의 수평선에서 약 15도 정도 낮아 정보를 읽을 수 있는 시력의 범위 내에서 눈에서 멀리 떨어지도록 배치합니다. 대체로 45~78cm정도 떨어진 거리에서 눈의 피로도는 최소화하고 가독성은 최대로 높일 수 있습니다. 여러분의 모니터는 높이와 위치가 모두 적합한지 한 번 확인합시다!

마지막으로 심리적 요인도 건강의 저해 해요소가 된다는 것을 인지해야 합니다. 휴식과 적절한 운동, 긴장이완으로 이어지는 간단한 체조와 명상뿐 아니라 직장 내에서 직원들과의 협력 관계를 유지하고 우호적인 직장 분위기를 조성하면 VDT 증후군을 충분히 예방할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하세요!

컴퓨터를 활용하는 일이 아니더라도 단순 반복 작업, 인체에 과도한 부담을 주는 작업으로 근로자에게 건강장애를 유발할 가능성이 있는 사업장이라면 대한산업안전협회에서 실시하는 근골격계 유해요인 조사 컨설팅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

국가, 지방 자치체 및 정부 투자 기관을 포함한 모든 사업 또는 사업장에서는, 건강진단등에서 근골격계 질환자가 발생하거나 업무상 질병이 인정되었을 경우, 근골격계 부담 작업에 해당하는 새로운 작업 설비를 도입한 경우, 근골격계 부담 작업에 해당하는 업무의 양과 작업 공정등의 작업 환경을 변경했을 경우, 유해요인 조사의 대상이 되어, 정기, 수시 컨설팅을 받지 않으면 안됩니다. 사업주라면 미리 참고해 두는 것도 좋을 것입니다.

최근 대표적인 디지털 질병으로 분류되고 있는 VDT 증후군, 올바른 가구의 활용과 환경 마련, 심리 요인 등을 제어하여 FLEX 오피스 라이프를 만듭시다! 근골격계 유해요인 조사 컨설팅 문의 대한산업안전협회 안전지원국 ☎ 02-8860-71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