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상이 완전히 개고되어 급성 편도염에 걸렸을 때

 일단 제대로 걸리고 나서 겨울이나 환절기 등 감기에 걸리기 쉬울 때나 아침에 일어나서 목이 계속 아플 때 가장 경계하는 게 바로 이거예요!

급성 편도염의 증상은 목에서 오기 때문에 항상 감기와 비슷하고 애매한 것입니다.제가 남들보다 “편도”가 큰 편이라 항상 고생한 부분이었지만 한달동안 저를 괴롭힐거라고는 상상도 못했습니다.

습관 같은 것, 먹는 것 모두를 신경 쓰지 않으면 낫는 것이 너무 힘들어서, 제대로 잠을 잘 수 없을 정도로 괴롭습니다.

당시 걸려도 좋은 방법이 없는지 노트북을 켰는데 네이버 메인 화면에 주의보가 떴어요.( 전까지 떴다면 저도 조금 경계심을 가지고 있었을텐데, 이미 늦었으니까요.)

저처럼 의심스러운 분은 더 심해지기 전에 집에서 할 수 있는 일을 미리 체크해 두는 것이 좋아요.

다 보이지는 않았지만 당시에는 말도 못했어요.인후통, 임파선의 붓기, 편도선염이 매우 심하다고 진단 받았습니다만, 목 밖에서 부은 것이 그대로 보일 정도였거든요.전체적으로 부어서 침을 삼키는 것도 힘들었어요.

문제는 목이 아플 뿐 아니라 온몸이 나른하고 관절 마디마디가 누군가에게 맞은 것처럼 아픈 데다 전기장판을 4단으로 해도 온몸이 오들오들 떨려요.목 때문에 좀 의아할 정도로 힘든 시간을 보냈어요.다리, , 허리, 어깨가 괜찮은 곳을 찾는 것이 훨씬 빠를수록 병에 걸렸습니다.

침을 삼킬 때마다 욱신욱신 쑤시고 식욕도 뚝뚝 떨어져 잘 먹어야 한다고 했더니 미칠 것 같았어요.

먼저 자기에게 도움이 되는 방법은 보통 감기와 비슷하게 손을 자주 씻는 것으로 양치질을 조심하는 것이 좋습니다.그리고 특히 양치질, 항상 해 두세요.가장 중요한 부분이거든요.

저는 식염수 처방받은 거로 양치질을 했는데 없다고 생각되신 분들은 소금물에 넣으셔도 돼요.하루에 3번 이상 꼬박꼬박 했어요.평균적으로 한 5번 정도 했네요.급성 편도염 증상이 더 강해지자 바로 시도를 해 본 것입니다.하루 2~3번이라고 하면 따르는 것이 맞지만 더 많이 하게 됩니다.

그 녹색 생물이 들어 있는 것과 여러 가지를 받았는데, 오래 사용하기 위해 소금물을 따로 삽니다.큰 통에 든 것을 구입 후 가글과 섞어 냉장고에 보관하면서 사용하면 자주 바꾸지 않고 오래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여기에서 중요한 것은 가글을 뱉는 것이 아니라 입에 머금고 5분 정도 누워 있는 것입니다.머금은 상태로 누워 있으면 마취처럼 뭔가 느낌이 좋은 거예요.그럼 식사를 할 때나 물 등을 마실 때 좀 더 편안하게 마실 수 있습니다.

뜨거운 것은 먹으면 안되요.

그렇지 않아도 식도도 예민해서 다들 날씨가 좋아져서 경계 중이지만 뜨거운 것이 들어가면 자극이 되어 상황이 악화될 뿐입니다.그래서 가끔 붓기를 뺀다고 아이스크림 드시는 분들이 있는데 이것도 상의해서 드셔야 돼요.저는 뜨거운 것도 차가운 것도 피해가 낫다고 말씀하셨습니다.

내과가 아니라 이비인후과를 갔는데 3가지를 받았어요.그 중 두 개는 약으로, 하나는 위장약인 것 같았습니다.

아무래도 제가 급성 편도염이 심해서 먹을 것도 제대로 섭취하지 못했기 때문에 위에 들어간 것이 별로 없어요.갑자기 이것저것 먹거나, 심한 것이 들어가면 가뜩이나 좋지 않은 위 상태가 나빠질 수가 있기 때문에 위장약까지 함께 받은 것 같습니다.실제로 심한 만큼 강한 것을 사용하고 있다고 합니다.

반드시 뭔가 먹지 않으면 안 된다고 해서 죽을 선택했는데, 이것도 구역질이 났습니다.이 상태가 벌써 2주 후였기 때문에, 생활 패턴도 그렇고 컨디션이 엉망이었습니다.

원래 제 호박죽은 잘 먹는 편인데 목에 문제가 있어서 어떤 것도 전달하고 싶지 않아요.잘 먹어야 한다고 해도 구역질이 나고 괴롭고, 내가 왜 이렇게 아플까 하고 초조해 했습니다.

그래도 시키는 대로 하자니 조금 가라앉지만 고통 때문에 잠이 오질 않고 잠이 깨니 그건 좀비도 아니점점 엉망이 되었습니다.

지금 제 몸의 면역체계는 집을 나간 지 오래고 결국 기력 저하를 견디지 못해 수액을 맞기로 했습니다.

저는 너무 아픈 상태이기 때문에 혈관 찾기가 조금 힘들다는 말을 들었습니다.그게 아니라도 혈관이 얇은 편이라 원래 잘 터지는데 피곤하면 더 찾기가 힘들더라고요.근데 어떻게 2시간 동안 새로운 관리가 들어왔는데 수액 짱짱맨이더라고요.신발 처음부터 맞는것을 -_- 그 후 급속히 좋아져서 한때가 되었습니다.

지옥 같았던 한 달이었대요 하하하, 마실 수 있었던 건 차랑 물 두 개고 매운 거, 탄산, 오렌지 주스, 아이스크림, 뜨거운 거, 차가운 거 다 안 됐어요.음식은 죽 정도였어요.

급성 편도염의 증상은 평소보다 목이 뻐근해서 감기와 혼동할 수 있는데, 시가에서 양치질, 손 씻기에 조심하고 몸에 힘을 주지 않는다면 면역을 높이기 위해 프로폴리스와 링거를 맞는 것이 좋아요.

왜 힘든지 이날 이후로 저는 호루스나 목캔디를 들고 다니면서 막히거나 따끔거릴 때면 먹고 관리를 시작했어요. ( ´ ; ω ; ` )